본문 바로가기

이정후

4할을 친 타자가 있었다? 기록으로 보는 프로야구 역대 타격(타율)왕은? 우리나라의 프로야구는 1982년 3월 27일 개막경기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계속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초대 팀으로는 백인천 감독의 MBC청룡(서울), 롯데자이언츠(부산.경남), 삼성라이온즈(대구.경북), 해태타이거즈(광주.전라), 삼미슈퍼스타즈(인천.경기) 등 총 6개 팀으로 시작이 되었는데요. 수십년이 넘는 기간동안 꾸준히 흥행을 해온 한국 프로야구 기록으로 보는 역대 타율왕은 어떤 선수가 차지하였는지 알아볼까요? 연도 선수 소속 타수 안타 타율 횟수 1982 백인천 MBC 250 103 0.412 1 1983 장효조 삼성 317 117 0.369 1 1984 이만수 삼성 300 102 0.34 1 1985 장효조 삼성 346 129 0.373 2 1986 장효조 삼성 304 100 0.329 3 19.. 더보기
스나이퍼 장성호가 보는 이정후선수의 슬럼프 원인이 바로 이것이라고? 안녕하세요. 스포로그입니다. 올해는 유독 강타자들로 구분되던 선수들이 리그 초반부터 해메고 있는데요. KBS 옐카에서 리그 초반 부진한 타자 선수들을 가지고 이야기를 진행했는데요. 추신수, 김재환, 박병호, 나지완과 더불어 키움히어로즈의 이정후 선수에 대한 이야기도 했습니다. 이 이야기에서 장성호 해설위원은 이정후 선수의 부진이 눈에 들어온다고 이야기를 하였는데요. 장성호 해설위원은 2002년 자신의 경험담과 고민으로 이정후 선수의 원인을 분석하였습니다. 장성호 해설위원은 자신이 타격왕과 출루율 1위를 차지했던 2002년 이야기를 하면서 당시 홈런왕으로 MVP를 차지했던 이승엽 선수를 넘어서고 싶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래서 이정후 선수도 당시 자신과 비슷한 고민을 하는게 아닐까라고 분석하였습니다. 즉..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