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구로그

4할을 친 타자가 있었다? 기록으로 보는 프로야구 역대 타율왕은?

 

 

출처: https://www.koreabaseball.com/

 

우리나라의 프로야구는 1982년 3월 27일 개막경기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계속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초대 팀으로는 백인천 감독의 MBC청룡(서울), 롯데자이언츠(부산.경남), 삼성라이온즈(대구.경북), 해태타이거즈(광주.전라), 삼미슈퍼스타즈(인천.경기) 등 총 6개 팀으로 시작이 되었는데요.

수십년이 넘는 기간동안 꾸준히 흥행을 해온 한국 프로야구 기록으로 보는 역대 타율왕은 어떤 선수가 차지하였는지 알아볼까요?

 

연도

선수

소속

타수

안타

타율

횟수

1982

백인천

MBC

250

103

0.412

1

1983

장효조

삼성

317

117

0.369

4

1984

이만수

삼성

300

102

0.34

1

1985

장효조

삼성

346

129

0.373

1986

장효조

삼성

304

100

0.329

1987

장효조

삼성

284

110

0.387

1988

김상훈

MBC

305

108

0.354

1

1989

고원부

빙그레

342

112

0.327

1

1990

한대화

해태

418

140

0.335

1

1991

이정훈

빙그레

379

132

0.348

2

1992

이정훈

빙그레

369

133

0.36

1993

양준혁

삼성

381

130

0.341

3

1994

이종범

해태

499

196

0.393

1

1995

김광림

쌍방울

419

141

0.337

1

1996

양준혁

삼성

436

151

0.346

1997

김기태

쌍방울

390

134

0.344

1

1998

양준혁

삼성

456

156

0.342

1999

마해영

롯데

503

187

0.372

1

2000

박종호

현대

441

150

0.34

1

2001

양준혁

LG

439

156

0.355

2002

장성호

KIA

481

165

0.343

1

2003

김동주

두산

401

137

0.342

1

2004

브룸바

현대

475

163

0.343

1

2005

이병규

LG

466

157

0.337

2

2006

이대호

롯데

443

149

0.336

3

2007

이현곤

KIA

453

153

0.338

1

2008

김현수

두산

470

168

0.357

2

2009

박용택

LG

452

168

0.372

1

2010

이대호

롯데

478

174

0.364

2011

이대호

롯데

493

176

0.357

2012

김태균

한화

416

151

0.363

1

2013

이병규

LG

374

130

0.348

2014

서건창

넥센

543

201

0.37

1

2015

테임즈

NC

472

180

0.381

1

2016

최형우

삼성

519

195

0.376

1

2017

김선빈

KIA

476

176

0.37

1

2018

김현수

LG

453

164

0.362

2019

양의지

NC

390

138

0.354

1

 

 

역대 가장 많은 타율왕을 거머쥔 선수는 삼성의 장효조 선수이며, 총 4번의 타율왕을 달성하였습니다. 

 

뒤를 이어서 삼성의 양준혁 선수가 3번, 롯데 이대호 선수가 3번을 차지했으며, 빙그레 이정훈, LG 이병규, LG 김현수 선수가 각각 2번씩을 타율왕에 올라선 기록이 있네요.

 

MBC청룡 2회

삼성라이온즈 9회

빙그레 3회

해태 2회

쌍방울 2회

현대 2회

LG트윈스 5회

롯데 4회

기아타이거즈 3회

두산 2회

한화 1회

넥센 1회

NC 2회

 

팀별로 따져보면 삼성이 9회로 압도적으로 많은 타격왕을 배출해낸 팀이네요.

 

가장 높은 타율로는 최초로 타율왕을 거머쥐었던 MBC청룡의 백인천 선수입니다. 250타수 103안타로 유일하게 4할대를 기록하였으며, 그 다음으로는 바람의 아들로 불렸던 해태의 이종범 선수가 499타수 196안타로 3할9푼3리를 기록한 어마무시한 타율을 기록하였습니다.

 

경기수가 적었던 초창기 타율이라서 백인천씨의 4할대 타율은 깨는게 상당히 어려운 기록이 될 것 같네요. 다음번에는 도루와 홈런 및 투수관련 내용도 잘 정리해서 찾아뵐께요!